Skip

타이틀라인
교원뉴스

 

  • 홈 >
  • >

교원그룹, 서울교육대학교와 창의융합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2019-04-03


 

교수, 초등교사 등 전문 연구진과 개발진 참여… ‘교원창의진단도구’ 개발

국내 창의교육 선진화 방안 연구 및 교육사업 전반에 대한 상호협력 협의

 

교원그룹(대표 장평순)이 서울교육대학교(총장 김경성)와 지난 3월 29일, 교원그룹 본사에서 ‘창의융합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국내 창의교육 선진화 방안 연구를 공동 추진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교원창의진단도구 개발과 창의성 증진을 위한 교육자료 및 교수법 연구를 진행한다. 먼저 ‘교원창의진단도구’를 개발해 개개인이 가진 창의력과 사고력을 정확하게 진단하여 향후 학습방향과 진로 설계의 지표로 삼을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교과과정 및 창의성과 관련된 연구 경험을 보유한 서울교육대학교 교수, 현직 초등학교 선생님, 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연구진이 참여한다. 교원그룹의 개발진과 상호교류하며 신뢰도 높은 진단도구를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말 선보일 교원창의진단도구는 초등학교 3~6학년이 대상이며, 지필고사 형태의 ‘창의적 문제해결력 검사’와 ‘과제수행형 진단’의 2개 유형으로 구성된다. 특히 창의적 문제해결력 검사는 과학·수학·언어 총 3개 영역을 통합한 융합진단이 가능하기 때문에 단일 영역만 진단할 수 있었던 기존 검사와 차별화된다. 또한 특정 과제에 대한 문제해결력을 평가하는 ‘과제수행형 진단’은 지필고사와 병행되어 보다 입체적인 평가가 가능한 것이 강점이다. 양사는 향후 5년 간 지속적으로 교원창의진단도구를 정교화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향후 교원그룹은 교원창의진단도구를 활용한 창의력 대회를 개최함으로써 창의인재 육성의 장을 적극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교육대학교와의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창의 교육 방향에 대한 학술적, 이론적 토대를 마련하여 국내 창의 교육의 저변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교원그룹 관계자는 “교원그룹은 국내 1위 교육기업으로서 창의융합영재 양성을 위한 연구에 앞장서 왔다. 이번 업무협약은 아이들이 자신의 창의력 발달 정도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개발될 교원창의진단도구를 통해, 아이들이 진단결과를 토대로 자신의 학습계획을 설계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우수한 창의융합 인재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끝)

상품/서비스 별
사이트/SNS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