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타이틀라인
교원뉴스

 

  • 홈 >
  • >

교원그룹, 업무 공간 혁신 통해 ‘딥 체인지’ 가속화

2018-08-22


 

‘소통, 협업, 창조’를 키워드로 사옥 내 공유오피스 신규 개설

임직원 간 자유로운 소통과 협업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 기대

 

교원그룹(대표 장평순)이 최근 을지로에 위치한 교원 내외빌딩에 임직원들의 창의적 업무 공간인 C. LAB을 개설했다.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그룹의 혁신 방향을 ‘딥 체인지’로 잡은 만큼, 가장 기본이 되는 근무 환경의 변화를 통해 보다 근본적인 혁신을 이어가겠다는 취지다.

 

C. LAB은 자유로운 사고와 소통, 일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한 혁신적인 업무 공간이다. 이를 위해 교원그룹은 지난 3월부터 전문 공유 오피스 공간과, 선진 기업의 신개념 업무 공간 등을 본격적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교원그룹의 기업문화에 알맞은 최적의 공간이 탄생했다.

 

교원그룹의 C. LAB은 ‘연결(Connect)?협업(Collaborate)?창조(Create)’의 실험실을 키워드로 구성됐다.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사고를 모으고, 공유하여 그룹의 미래를 이끌어나갈 역량을 만들어내자는 의미에서다. 이를 위해 C. LAB 안에서 직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며 협업할 수 있도록 공간을 꾸몄다. 그리고 미래 경쟁력이라는 창조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도록 곳곳을 구축했다.

 

먼저 자율적인 소통이 가능한 공간을 마련했다. 작은 오페라 하우스를 표방한 ‘C. 살롱’은 강연과 공연, 좌담회 등 언제든지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수 있다. 긴 테이블이 포인트인 ‘생각나눔터’는 누구나 자유롭게 앉을 수 있고 누구나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자유로운 소통이 가능하다.

 

‘Smart Office’는 파티션과 경계를 없앤 ‘협업 공간’이다. 직원들이 노트북을 들고 C. LAB 안에 있는 ‘Smart Office’을 찾으면 원하는 자리에 앉아 각자의 업무를 볼 수 있다. 평소 층이 다르거나 업무 연결성이 적어 함께 근무할 기회가 없었던 타 부서원들이 만날 수 있다는 점이 새롭다. 이를 통해 임직원들이 자연스럽게 각자의 업무에 관한 대화를 나누며, 새로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신규 사업에 힘을 싣기 위한 가변적 업무 공간도 개설했다. 이른바 미래를 위해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창조의 공간이다. 투명한 유리로 오픈된 사무실에는 신사업 개발과 같이 미래 전략을 담당하는 신규프로젝트팀이 자리잡았다. 또한 혼자서 조용히 생각에 잠길 수 있는 ‘생각캡슐’도 개설됐다. 임직원들은 ‘호치민, 시드니, 파리, 상파울루’를 컨셉으로 꾸며진 공간에서 혼자만의 생각 여행을 떠날 수 있다.

 

교원그룹 관계자는 “교원그룹은 다가올 4차산업혁명 시대에 발 빠르게 대처하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를 주도하는 그룹이 되겠다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이를 위해 혁신적인 사고를 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C. LAB을 개설했다”라며 “이 공간에서 임직원들은스스로 틀을 깨고 보다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

 

상품/서비스 별
사이트/SNS 보기